신발·속옷까지…휴게소·쉼터에 ‘명절 쓰레기’ 200톤



연휴가 지나고 우리가 남기고 온 것들이 있습니다. 휴게소에 남겨진 우리의 흔적들을 저희 박태인 기자가 하나씩 분리해가면서 어떤..
기사 더보기


강원랜드 ◀ 최신소식 및 후기 보러가기!


추천 기사 글